결혼생활/부부 이야기

경리단길 카페 :: 마피아디저트! 말차 티라미수로 유명한 카페🍵

경리단길카페 마피아디저트 후기

이태원에 가면 맛있는 말차 티라미수를 팔고 있는 디저트카페가 있어요. 마피아디저트라는 곳인데요. 맛있는 디저트 집이 있으면 꼭 한번은 찾아가서 먹기도 하거든요. 여기는 뭔가 건물도 귀엽고 들어가는 입구가 독특했던 경리단길카페 마피아디저트예요.

처음에 갈 때는 여기 모르고 경리단길을 지나가다가 말차티라미수라는 배너가 있어서 보고 들어갔는데, 알고보니까 꽤 유명한 디저트카페였던 거지요. 말차티라미수를 굉장히 맛있게 먹고 왔었던 기억이 나요.

바로 이 배너를 보고 들어갔는데, 옆에 마피아 로고가 그려져있어요. 말차티라미수와 마피아와의 낯선 조합, 여기 왜 카페 이름이 마피아 디저트인지 모르겠지만 이태원 말고도 다른 지점도 있다고 하더라구요. 말차티라미수가 너무나 맛있어 보여서 무의식적인 이끌림으로 들어가게 된 디저트 카페, 인테리어도 참 예쁘고 여기 메뉴들이 여러가지 개성이 넘치는 메뉴들을 팔고 있는데요.

가격은 조금 비싼 편이예요. 여기 카페는 1층과 1층으로 이루어져있는데, 카페 공간이 많지는 않아서 사람들이 많은 날에는 웨이팅이 길 수 밖에 없더라구요. 앉는 곳이 많지 않아서요. 그리고 안에는 방 구조로 되어 있어서 되게 조용한 분위기의 카페였어요.

예전에는 경리단길에 예쁜 카페들이 많아서 자주 갔었는데, 요즘에는 다른 예쁜 카페들이 많은 거리들이 새롭게 생겨나고 있어서 어느순간부터 안가게 되더라구요. 그리고 이태원은 아무래도 주차 할 만한 곳이 마땅치가 않아서 녹사평역이라서 용산구청다가 주차를 하면 되지만 용산구청 주차장도 유료로 전환이 되어서 잘 안가게 되었어요.

날씨가 조금 어두운 날에 가서 그런지 사진이 예쁘게 찍히지 않은 것 같아 아쉬움이 많이 나요. 말차티라미수라고 일본어로 배너가 써져있고 내부로 들어가면 직원분들이 계시는데, 엄청 바쁘시더라구요. 메뉴 주문할 때도 엄청 빨리 주문했어요. 

뒤에서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어가지고 오래 메뉴를 살펴보고 주문하지는 못했어요. 이런 점에서 다른 카페에 비해서 조금 아쉽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카페가 쾌적하다기보다는 뭔가 개인카페같은 아담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분위기였어요.

인테리어도 딱 그런 컨셉이예요. 여기저기 귀여운 소품들이 있는 마피아 디저트 이태원점, 소품들이 탐나서 사진을 많이 찍었어요.

뭔가 일반 주택을 개조한 것 같은 건물 외관이였어요. 그래서 내부로 들어가니까 진짜 더 그런 듯한 느낌이 들었답니다. 경리단길에는 정말 독특한 카페나 식당들이 많이 있는데, 여기도 그 중에서 하나 였어요. 문을 밀고 들어가면 뭔가 아늑한 개조한 집 같은 곳이 많이 있어요.

그리고 여기서 남산타워가 보이는 것 같더라구요. 여러가지 메뉴들이 있었고 패스츄리, 초코볼 티라미수, 초코퐁당과 아이스크림, 두가지 크림의 밀푀유 등이 있으며 그밖에 커피와 에이드 셔벗 등 여러가지 메뉴들이 있었어요. 내부는 뭔가 중세 인테리어 소품도 가득하고 귀여운 구두 소품도 있었고 마피아 같은 분위기를 내려고 노력한 것 같더라구요.

여기 꽤 오래전부터 있었던 카페라서 여기 다녀가신 분들도 많이 있지요. 밤에 가도 뭔가 조명도 예쁘고 여기 카페길이 되게 아름답다고 하더라구요. 이날 갔을 때는 겨울에 갔었는데, 추웠다는 생각이 전혀 안드는 그런 곳이였어요.

커피랑 말차티라미수를 주문을 하고 테이블에 가서 앉았어요. 여기는 직접 가져다주시더라구요. 문이 너무 신비한 느낌이라서 뭔가 기분이 특별히 좋았던 그런 날이였어요. 그래서 그런지 뭔가 커피 맛도 더 맛있는 것 같고 티라미수도 되게 맛있게 느껴졌던 하루였어요. 인테리어도 너무 예쁜 곳이기도 하고 사람들도 정말 많았어요. 주말 낮에 갔는데도 사람들이 많으니까 이왕 가는거라면 평일에 가는 것이 더 좋다고 생각했어요.

맛있는 디저트를 먹는 건 너무 행복한 일인 거 같아요. 강남에도 티라미수 맛있는 카페가 몇 군데 있어서 다녀왔는데, 여기 말차 티라미수는 정말 맛있더라구요. 뭔가 녹차맛이 강했어요. 지금은 이태원점 말고도 신사점도 생겼다고 해요.뭔가 귀여운 마피아 로고와 맛있는 디저트를 먹어볼까요. 여기가 본점이고 다른 곳은 분점이라고 하는데, 아직 신사점은 안다녀와서 잘 모르겠어요.

아기자기한 구도 소품도 있고 여기 티라미수 가격이 생각보다 진짜 비싸요. 티라미수는 그래도 여기서 한번 먹어봐야 하지 않겠나 싶어요. 커피는 아메리카노보다 더치커피가 인기 있는 곳이라서 나중에 더치커피도 꼭 한번 드셔보세요. 신사점에도 한번 가보고 싶네요. 더치커피는 뭐랄까 아메리카노보다 향이 더 진하다고 해야할까요? 더치커피 원액을 글라스잔에다가 부어서 마시는 거예요.

녹차티라미수와 뭔가 궁합이 잘 맞는 것 같아요. 여기는 말차티라미수만 파는 것이 아니라 일반 초코볼티라미수도 판매하고 있어요. 녹차가루가 듬뿍 묻어있어서 말차티라미수를 기본으로 먹어보고 다른 메뉴들도 하나씩 먹어보면 좋겠다고 생각을 해요. 그리고 여기 레몬에이드도 정말 맛있어요. 뭔가 메뉴들이 되게 신선한 것 같아요. 일반 카페랑은 확실히 메뉴들이 개성이 넘치는 것 같더라구요.

이 구두도 너무 예쁘죠.

마치 킹스맨이 생각나는 그런 구두와 위스키병이 있었어요. 뭔가 고급스러우면서도 아늑한 인테리어라도 처음에 가면 인상이 깊어요. 사람들이 많이 가는 곳이기도 하고 맛있는 음식 먹는 날은 너무나도 행복하지요. 여기 뭔가 분위기가 패션피플들이 많이 있어요. 그리고 연인 분들보다 여자분들 친구끼리 오신 분들이 더 많이 있었던 것 같아요.

드디어 말차티라미수가 나왔어요. 이거 진짜 엄청 부드러워요. 마치 푸딩같아요. 다른 곳에서 먹었던 티라미수랑은 완전히 다른 맛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엄청 맛있게 먹은 티라미수인데, 너무 잘 녹아서 그런가 양이 엄청 부족하게 느껴졌어요. 

그래도 티라미수라면 저 정도 사이즈가 그렇게 작은 편은 아니라고 생각을 하는데 금방 없어지더라구요. 안에 크림이 들어있고 녹차가루가 엄청 올라와있어요. 마치 생크림에 녹차가루 해서 부드럽게 케이크먹는 것 같은 느낌이예요.

색깔도 엄청 곱고 이게 녹차가루가 아니였다면 뭔가 인절미같기도 하고 귀여워요. 되게 말랑말랑한 느낌, 포크로 살짝 덜어서 먹으면 진짜 꿀맛이예요. 되게 부드럽고 입에서 살살 녹는 맛, 티라미수를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한번쯤은 가보셨을 마피아디저트 이태원점 본점 케이크는 점알 맛있었고 분위기는 좋았으나, 사람들이 너무 많이 몰려서 그런지 조금 정신이 없었던 것이 아쉬웠어요.

경리단길 카페라서 그런지 조금 좁다고 느껴져서 그런게 싫다고 생각하시면 신사점이나 다른 지점으로 가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요. 카페 분위기는 너무 조용해서 맛있는 말차티라미수를 맛보는 정도로 데이트를 즐기기 좋은 카페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건 더치커피 원액이예요. 섞어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이렇게 물이랑 희석해서 먹는거라서 입맛에 맞게 양을 조절할 수도 있고 녹차 티라미수 위에 살짝 뿌려서 먹어도 맛있어요. 아메리카노와의 차이점이라고 한다면 마찬가지로 훨씬 커피의 진한 맛이 느껴진다는 점, 아메리카노도 커피원액과 물을 섞어서 만드는 음식이라고 한다면 더치커피는 훨씬 더 진한 맛이 강한 것 같아요.

그리고 뭔가 묘하게 중독되는 그런 맛이였답니다. 말차티라미수와 생각보다 궁합이 좋아서 완전 꿀맛!

 

마피아디저트 이태원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