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생활/부부 이야기

대형견들이 갈 수 있는 서울애견카페 :: 히릿

서울애견카페 히릿 귀여운 대형견을 볼 수 있는 곳

평일 낮에 시간을 내어, 강아지가 많은 애견카페에 갔어요. 서울에는 애견카페가 많은데, 애견동반카페와 일반 카페도 많이 차이가 있어요. 그 중에서 강아지가 많기로 유명한 히릿카페, 어린이대공원 역에 위치하고 있는 카페입니다.

일반 소형견들이 많은 카페에 비해, 이곳은 중대형견 강아지들이 많은 카페랍니다. 건대쪽에 위치한 서울애견카페 히릿에 방문했어요.

 

테이블 위에 올라가 있는 웰시코기

너무 귀여운 강아지들이 잔뜩 있어서 재밌게 놀고 왔어요. 애견카페 가는 것을 너무 좋아해서 강남이나 강북의 다양한 애견카페에 가고 있는데요. 요즘은 애견카페마다 컨셉이 다 달라서 잘 알아보고 가야겠더라구요. 여기는 중대형견들이 많이 있는 애견카페예요. 다른 카페랑 조금 달라서 중대형견들을 보고 싶다면 여기 추천해요.

 

여느 애견카페처럼 1인 1음료를 주문하고 테이블에 앉았어요. 자리에 앉자마자 강아지들이 몰려오더라구요. 그 중 웰시코기는 테이블 위에 앉아서 저희 자리를 차지했어요. 그런 다음에 다른 강아지들도 저희 주변으로 몰려들더라구요.

얘는 포메리안같은데요?

저희 커플은 강아지들을 좋아하기 때문에, 종종 애견카페에 가고 있어요. 한번 간 애견카페는 잘 안가고 새로운 애견카페를 가고 있는데 이번에는 강남에서 건대까지 와봤습니다! 건대에서 유명하고 또 애견인 분들에게 많이 유명한 서울애견카페 히릿 강아지카페입니다.

순한 곰탱이같은 대형견 강아지

완전 큰 대형견도 있었어요. 무게도 상당히 나갈 것 같더라구요. 처음에는 조금 무서울 수 있는데, 사실은 굉장히 순하고 착해요. 다른 강아지들과도 잘 놀아주고 있는 강아지였어요. 애견카페 강아지들은 훈련이 잘 되어 있기도 하고 사람들을 다 좋아하는 것 같았어요. 사회성도 너무 좋더라구요.

나른 한 점심 오후, 잠을 자고 있는 골든 리트리버 한 마리가 보였어요. 강아지들은 햇빛을 좋아해서 일광욕을 즐기더라구요. 대형견이 딱 저렇게 누우니까 존재감이 어마어마했어요.

 

귀를 쫑긋 세워서 어딜 보는걸까요?

코를 만져도 가만히 있고 너무 귀여웠어요. 머리를 만져도 너무너무 귀엽게 있더라구요.

강아지를 싫어하시는 분들도 이곳에 와서 한 시간만 강아지들과 놀다보면 강아지가 좋아질 수 밖에 없을 것 같아요.

머리 잡았다!

큰 개들이 엄청 순해요.

 

엄청 크지는 않지만, 그래도 강아지들이 놀기엔 문제없어요.

 

다른 애견카페들보다 여기는 유독 강아지들이 사람이 있는 테이블이나 의자 위로 잘 올라와요. 그래서 너무 신기하고 좋았어요. 강아지들과 더 친해지는 느낌이였어요. 강아지들의 사랑을 잔뜩 받는 느낌이었답니다.

진짜 대형견들이 많이 있어요. 완전 대박이죠?

무엇보다도 강아지들이 너무 귀여우면서도 순해서 물지 않아요. 카페견들은 대부분 사람들을 잘 따르고, 순한 강아지들이 정말 많더라구요. 여기는 중형견이라서 처음에는 조금 낯설고 무서울 수 있는데, 알고보면 너무나 순한 강아지들이랍니다.

손님이 데리고 온 강아지와 놀아주고 있는 모습

음료는 1인 하나씩 주문하시면 되는데, 오레오 쿠앤크 초코 프라푸치노를 주문하고, 바나나카페라떼를 주문했어요. 개인적으로 초딩입맛이라면 오레오 쿠앤크 초코와 같은 달달한 음료를 추천합니다.

놀다가 힘들었는지, 헥헥거리면서 제 옆에서 쉬고 있더라구요. 그 모습도 너무 귀여웠어요. 어느정도 시간이 흐르니까 다른 손님분들도 많아졌어요. 강아지를 데리고 오는 손님들도 많더라구요. 인터넷에서 알아보니까, 중대형견을 키우시는 분들에게 이미 여기는 유명한 애견카페였더라구요.

강아지 공을 던지면 모든 강아지가 공을 물러 갑니다. 역시, 힘이 쌘 강아지가 공을 차지하네요!

강아지 공을 입에 물고 안놓는 대형견 힘이 어찌나 쌔던지, 엄청 크더라구요. 근데 정말 너무너무 순한 것 같았어요. 날씨 좋은 오후에, 재밌게 놀고 잠깐 쉬는 시간에 강아지들은 한쪽 구석에서 놀고 있었어요. 애견카페는 강아지를 데리고 오는 손님분들도 많이 있어 새로운 강아지들을 보는 재미도 있어요. 카페견도 귀엽지만, 특이한 강아지들을 키우시는 분들도 계시더라구요.

흰 대형견과 미니핀

놀라울 정도로 미묘한 느낌을 자아내는 한 컷, 미니핀이 빤히 바라보고 있네요.

사람들이 많이 오니까 강아지들도 신났는지, 정말 미친듯이 뛰어 놀더라구요. 웰시코기도 있고 생전 처음보는 강아지들도 있고 나중에는 미니핀도 있었고, 귀여운 강아지들이 정말 많았어요.

중대형견 사이에 소형 미니핀 강아지 한 마리가 너무 귀여웠어요. 더 가까이 보고 싶어서 미니핀에게로 갔는데, 깜짝 놀라하더라구요.

날씨가 그렇게 춥지 않았어요. 나른한 오후여서 그런지 이 강아지는 계속 자더라구요. 그러다가 강아지들이 미쳐날뛰니까 중간중간에 깨고 그랬어요.

얘가 골든리트리버인 것 같은데요. 엄청 크더라구요. 구석 햇빛을 맞으며, 내내 코를 골며 자고 있었어요. 애견카페에서는 사람들이 입장을 하면 동시에 엄청나게 짖습니다.

너무 귀여운 강아지들과 함께!

집이 크거나 마당이 있으면 강아지와 산책하기에도 좋을 것 같아요. 큰 강아지를 키울 때는 강아지 성향에 맞춰서 키우는게 좋은데 웰시코기는 활동량이 많아서 정말 잘 뛰어다니더군요. 집이 좁으면 웰시코기는 키우기 어려울 것 같아요.

다리가 짧은 웰시코기들 테이블은 중간중간에 배치된 것아 아니라 사이드쪽에 배치가 되어 있어요.

 

자고 있는 골든리트리버

정말 이색데이트 코스로도 너무 좋은 재밌었던 경험이였어요. 중대형견 강아지들이라서 소형 애견카페와는 전혀 다른 느낌이예요.

확실히 사람이 너무 많은 것 보다 한 네다섯팀 정도 있는게 딱 좋은 것 같아요. 충분히 눈치도 안보고 강아지들과 마음껏 놀 수 있고 귀여운 강아지들이랑 사진도 마음껏 찍을 수 있으니까요. 여기는 강아지 냄새도 잘 안나고 관리가 잘 되는 애견카페였어요. 강아지들도 모두 건강해보이고, 냄새도 잘 안나더라구요. 너무너무 예쁜 강아지들이였어요.

 

강아지들이 쿠션감이 느껴질 정도로 포근하고 무거웠어요. 손도 크구요. 미니미니한 것도 좋은데, 이런 사이즈의 강아지들을 이렇게 가까이에서 함께 사진찍고 놀 수 있어서 너무 재밌었답니다. 강아지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꼭 가보세요.

 

찾아오시는 길


 

 

 

카페이름이 히릿이라서 한번에 찾기가 쉬워요.
어린이대공원에서 가까운 코너쪽 위치에 있어서 금방 찾을 수 있었어요.